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9.0℃
  • 맑음강릉 27.0℃
  • 맑음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29.0℃
  • 맑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5.4℃
  • 구름조금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7.7℃
  • 맑음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조금강진군 26.7℃
  • 구름조금경주시 28.9℃
  • 맑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CSR/공정무역

서울시 ‘어르신 행복콘서트’세종문화회관서 열어

한국적 창작무용극 <놋>(N.O.T-No One There 거기 아무도 없어요) 공연

 

[페어뉴스]= 서울시는 오는 23일(목),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한국무용가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의 첫 안무작 <놋-N.O.T> 공연에 어르신 134분을 모신다.
 
 국가무형문화제 제92호 태평무를 이수한 정혜진 단장은 서울예술단의 예술감독을 맡아 <윤동주 달을 쏘다>, <잃어버린 얼굴 1895>, <뿌리 깊은 나무> 등 독창적인 브랜드 작품을 만들며 한국무용의 저변을 확대하고 이끌어가는 한국무용가로 자리매김했다.
  
 〈놋〉은 ‘거기 아무도 없어요(N.O.T-No One There)?’의 약자로 세대‧ 성‧이념‧정치‧경제‧사회 등 이 시대의 다양한 갈등 속에서 소통하지 못하는 우리의 모습을 한국적 춤사위에 맞춰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했다. 

 <놋>이 가리키는 ‘거기 아무도 없어요?’라는 질문은 물리적 존재에 대한 물음일 뿐만 아니라 진심을 알아줄 무언가를 향한 질문이다. 
   작품은 치매에 걸린 80살의 할머니가 10살 소녀가 되어 한국전쟁 당시 헤어진 아빠를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다. 70년의 세월을 건너 뛴 세상은 혼란의 연속이다.  소녀가 바라본 세상은 스마트폰으로 인한 대화 단절, 음악에 대한 견해도 괴리감이 큰 청년층과 기성세대, 미투운동 속 사회의 갈등. 권력을 가진 자들의 갑질 등 갈등으로 가득하다. 

   작품은 전쟁을 거친 사람들의 전쟁 같은 삶 속에서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불통의 현상을 바라보며 넘을 수 없는 선을 극복하고 상생의 길을 찾고자 한다.

  서울시가 세종문화회관과 함께 어르신들의 여가생활을 격조 높은 문화로 채워드리는 ‘어르신 행복콘서트’에 초청을 원하는 시민은 5월 20일까지 동 주민센터, 복지관, 경로당 등을 통해 관람신청을 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