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6.8℃
  • 박무서울 16.3℃
  • 박무대전 15.3℃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21.5℃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8.3℃
  • 흐림강화 15.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서울문화재단, 공연 물품 대여·위탁·거래 온라인 플랫폼 ‘리스테이지 서울’ 운영 시작


  
[페어뉴스]=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공연 물품을 쉽게 공유하고 재사용할 수 있는 공익 목적의 온라인 플랫폼 ‘리스테이지 서울(Re:Stage Seoul)’ 정식 운영을 12월 20일(수) 시작했다.

온라인 플랫폼 리스테이지 서울은 ‘보관 또는 공유’를 위한 플랫폼이 없어 공연 후 버려지던 물품을 쉽고 편리하게 재사용하고, 공연예술인들이 저렴하게 대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회원 간 직거래 가능한 플랫폼의 경우 공공기관으로서 첫 시도다.

공연물품의 위탁·대여와 구매자 간 직거래가 쉽도록 온라인 플랫폼이 먼저 오픈하며, 동시에 오프라인 창고(성동구 성수동 소재)는 위탁된 물품을 보관하는 창고로 임시 운영한 뒤 내년 본격 오픈할 계획이다.

현재 홈페이지에 등록돼 저렴하게 대여할 수 있는 물품들은 오프라인 창고에 보유 중인 물품들이며, 이후 위탁 신청과 사용자의 직거래 플랫폼 등록을 통해 대여할 수 있는 품목은 더 확대될 예정이다.

오프라인 창고는 의상과 소품 위주의 3000여 점 물품을 보관·관리 중으로, 대여한 물품의 픽업과 반납이 이뤄진다. 이후 공연예술인들의 활동 현장과 가까워질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 중 성북구 동소문동에 조성되는 서울연극창작센터로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온라인 플랫폼은 △공연 후 사용된 물품을 위탁 신청할 수 있는 ‘위탁하기’ △위탁 물품들을 검색하고 대여 예약과 결제까지 가능한 ‘대여하기’ △판매·대여·나눔의 방식으로 다른 이용자와 직접 거래할 수 있는 공유 플랫폼 ‘Re:마켓’ 등의 기능으로 운영된다.

위탁 서비스는 보유한 물품의 사진과 설명을 입력해 신청하면 관리자가 승인하는 과정을 통해 맡길 수 있다. 현재 소품과 의상 중심으로 위탁이 가능하며 나중에 무대 세트, 대도구 등의 위탁 서비스도 차례대로 확대될 예정이다.

대여 서비스는 이용자가 회원 가입 후 온라인에서 예약 신청을 하면, 오프라인 창고에서 물품을 픽업·반납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대여료는 물품 가액의 1.5~5%로 저렴하게 책정됐으며, 무료부터 최고 3만5000원까지 다양하다.

Re:마켓은 회원들이 공연과 관련한 소품·의상·무대 세트 등의 물품과 기자재를 자유롭게 올리고 판매·대여·나눔의 방식으로 거래하는 공유 플랫폼이다. 회원 가입 시 ‘내 창고’가 자동으로 생성되며 창고에 거래를 원하는 공연물품들을 올리고 회원들과 익명(닉네임)으로 소통해 거래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자발적인 공유 플랫폼인 만큼 관리자는 회원 간 거래에 개입하지 않으나, 수시 모니터링을 통해 이용약관 위반 여부 검토와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공연예술인들의 오랜 염원이었던 공연 물품 공유 플랫폼 서비스를 우리 재단에서 첫선을 보이게 돼 뜻깊다”며 “본격 ESG 경영을 선언한 서울문화재단이 리스테이지 서울을 통해 공연예술계 친환경 실천을 성실히 수행하도록 사업을 안착시키고 지속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리스테이지 서울은 신규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오픈 후 한 달간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자세한 사항은 리스테이지 서울 홈페이지(www.restageseoul.or.kr)와 인스타그램(@restageseoul)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배너










박람회일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