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8.1℃
  • 맑음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2.7℃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전시・마이스 관련 8개 단체, 전시장 집합금지명령 해제 촉구

URL복사
 

[페어뉴스]=  전시・마이스 관련 8개 단체*와 업계 관계자는 9.24(목)일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 로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내려졌던 ‘전시장 집합금지 명령’의 해제를 촉구하는 단체기자회견 및 전시장의 필수산업시설 지정, 전시회의 중소상공인 필수기업활동 인정, 전시산업 피해 대책을 촉구하는 대회를 가졌다.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8월 19일부터 실내 50인 이상이 모이는 행사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로써 5월부터 재개되었던 전시회가 또다시 전면 중단되어왔다. 

전시마이스 8개 단체장은 성명서를 통해 전시마이스 행사는 체계적이고 철저한 방역 관리를 통해 안전하게 개최되며, 그 결과 5월 이후 8월까지 100여개의 전시회에 120여만명이 방문했지만 코로나19 감염, 전파 사례는 전무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시회는 단순 대중모임 행사가 아닌 산업과 기업 및 중소상공인의 경제 활동을 돕는 필수적인 활동이며, 이에 전시장을 다중이용 시설이 아닌 필수산업 시설로 인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전시마이스 업계는 피해 손실 2조원, 5만명 이상의 실직에 직면해 있어 이에 대한 피해 지원을 촉구했다. 

이어진 피켓 세레모니에서는 ‘집합금지 해제하라’, ‘전시회는 기업활동’, ‘전시장은 산업시설’, ‘안전한 전시장’ 등의 메세지를 통해 전시장을 다시 열고 전시회를 재개해야 함을 다시 한번 전달했다. 

또한 전시장과 백화점을 비교하며 두 개 공간이 한 장소에 여러 업체가 자리하는 비슷한 구조인데, 백화점은 정상적으로 영업이 허용되는 반면 수십 가지의 강력한 방역관리에도 불구하고 전시회는 개최될 수 없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한국 전시회의 방역 관리는 전 세계적인 모범 사례이며, 전시산업진흥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7월에 발표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 전시행사」(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 3판)를 기본으로 ’전시회 개최 방역관리 가이드라인‘을 정하여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는 전시장, 주최사, 디자인설치, 서비스 등 전시 사업자는 물론 전시 참가업체, 참관객이 지켜야할 세부사항 등이 명시되어 있어, 코로나19 관련 현재 가능한 모든 방역 시스템이 작동되도록 하고 있다. 

문제는 안전과 형평성이다. 이미 감염 사례가 발생되었고 방역관리가 상대적으로 철저하지 못한 다중이용시설도 정상적인 영업을 하고 있는데, 기업의 필수 경제활동이며 철저한 방역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는 전시시설에서 전시회가 개최되지 못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조속히 전시회가 재개되어 기업과 소공인의 경제활동을 유지시켜 전시산업 기반이 무너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 8개 단체 : 한국전시주최자협회(회장 조민제), 한국전시장운영자협회(회장 최철규), 한국전시디자인설치협회장(회장 양은석), 한국전시서비스업협회장(회장 이석재), 한국무역전시학회장(회장 김봉석), 한국PCO협회장(회장 석재민), 한국마이스협회장(회장 김춘추), 한국전시행사산업협동조합(이사장 나종명)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