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4.3℃
  • 구름많음광주 6.8℃
  • 구름조금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8.0℃
  • 흐림제주 13.0℃
  • 맑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2.1℃
  • 맑음금산 -0.1℃
  • 흐림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전시/공예

전체기사 보기

평범한 사람의 소소한 기억,'찍다: 리메이드 인 서울' 전시회열려

[페어뉴스]= 서울문화재단은 올림푸스한국과 함께 진행한 사진 프로젝트 ‘엉뚱한 사진관’의 결과전시 <찍다: 리메이드 인 서울(Remade in Seoul)>을 오는 12월 16일(월)부터 같은 달 30일(월)까지 옛 동숭아트센터(종로구 동숭길 122)에서 개최한다. ‘엉뚱한 사진관’은 지난 5년간 구직난, 최저임금, 주거문제와 같은 사회적 문제에 대해 청년 아르바이트생에서 문재인 대통령까지 다양한 시민의 이야기를 예술가의 독창적인 시선으로 풀어내 새로운 인식 전환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올해는 ‘서울에서 경험한 회복의 기억’을 주제로 사진 프로젝트를 공모했다. 선정된 ‘리메이드 인 서울’(강윤지, 전성은, 윤수연, 하민지, 황혜인 작가) 팀은 ‘회복 탄력성’을 키워드로 다양한 시민으로부터 자신의 상처와 어려움을 극복한 사례를 수집했다. 회복 탄력성은 심리학 용어로, 삶에서 만나는 크고 작은 역경과 시련, 실패를 발판삼아 더 높은 곳으로 뛰어오르는 마음의 힘을 뜻한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사회적으로 유명하거나 높은 성취를 이룬 영웅의 성공담이 아니라 우리 주변 가까이에 있는 평범한 사람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았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