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8.9℃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18.9℃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MarketPlace

전체기사 보기

폭염 속 마스크 피부 건강엔 독(毒), 트러블 예방하는 마스크 착용법

[페어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되는 추세로 접어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조치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는 이슈가 연일 보도되고 있다.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이 불가피 하지만 요즘 같이 덥고 습한 날씨에는 피부 관리에 신경 쓰며 착용에 더욱 유의할 필요가 있다. 고온 다습한 날씨에 마스크를 장기간 착용하면 마스크 안쪽에 습기가 찰 뿐만 아니라 여성들 경우 메이크업까지 더해 모공을 막아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뷰성형외과 이승현 원장은 “마스크를 장기간 쓴 상태에서 일상 생활을 하면 피부의 열과 땀이나 수분 배출이 원활하지 못하고 마스크 안쪽에 습도가 올라가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만들어진다. 이때 화장품 성분이 엉겨 심할 경우 접촉성 피부염, 피지선 염증 등의 피부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로 코로나19가 점차 확산되면서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입 주변이나 볼, 턱 부위에 발생하는 피부 트러블로 내원하는 환자가 많아졌다. 접촉성 피부염, 뾰루지 등 개인별 증상에 따라 메디컬 스킨케어나 염증 주사 등의 피부 치료가 진행될 수 있지만 치료 이전에 이를 예방하는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