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4.6℃
  • 맑음서울 17.3℃
  • 구름많음대전 16.8℃
  • 박무대구 15.5℃
  • 울산 15.6℃
  • 광주 17.6℃
  • 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6.3℃
  • 흐림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6.6℃
  • 맑음보은 14.4℃
  • 구름조금금산 14.0℃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국내박람회

2019 부산건축제 ‘건축, 소소함의 발견’이란 주제로 열려

부산 유라시아 플랫폼 첫 행사로 도시재생박람회와 공동개최

 

[페어뉴스]=   사)부산건축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는 ‘2019 부산건축제(이하, 부산건축제)’가 9월 19일부터 29일까지, 11일간 부산유라시아플랫폼(부산역 광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일상 속 공간과 건축으로부터 작지만 소중한 가치를 함께 찾아 공유하고자 ‘건축, 소소함의 발견’이라는 주제로, 주제전‘어떤 집을 지을까?’부터 부산골목관찰전, 피란수도 부산의 주거와 삶 등의 기획전, 부산건축단체 전시 등의 일반전 외에도 시민건축아카데미, 포럼 등 다양한 학술행사, 시민참여프로그램까지 마련되어 있다. 무엇보다 부산역 광장이 새롭게 단장되어 부산유라시아플랫폼 개장기념행사와 함께 2019 부산도시재생박람회와 공동개최 되어 그 특별함을 더할 예정이다. 

  메인전시인 주제전‘ 어떤 집을 지을까?’는 부산건축가의 집짓기, 일본의 주거실험, 국내소규모 집합주택 사용설명서 4家4色 총 3개의 세션으로 구성되어 국내외 작가 교류전을 통해 집의 의미를 묻고 짓기의 다양한 형식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세션1 <건축가의 집짓기>는 부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네명의 건축가의 최근 작품을, 세션2 <일본의 주거 실험>에서는 초고령화와 빈집현상에 대해 집에 대한 고민과 해석을 담아냈다. 세션 3 <소규모 집합주택 사용설명서 사家사色>에서는 아파트의 대안으로 등장하는 소규모 집합주택의 유형들 중에서도 최근 매우 흥미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서울의 젊은 건축가들의 작품들을 모아 집과 도시에 대한 해석과 가치를 공유할 수 있어 시민들과 공감할 수 있는 전시가 될 전망이다.   

  부산건축제에서는 건축전문인과 대중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문화축제의 장을 만들기 위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건축문화를 가까이서 느껴볼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BAF건축영화제”, “톡톡 오픈하우스”, “부산건축제와 떠나는 크루즈투어” 등 직접 체험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어서 벌써부터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뜨겁다.

시민참여프로그램은 부산건축제 홈페이지(www.biacf.or.kr)를 통해 선착순으로 참가자 접수를 받고 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부산건축제 홈페이지(www.biacf.or.kr) 또는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biacf2001)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사)부산건축제조직위원회(☎051-744-7728~9)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