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5.1℃
  • 황사서울 12.2℃
  • 박무대전 11.2℃
  • 맑음대구 11.3℃
  • 박무울산 14.7℃
  • 박무광주 11.9℃
  • 황사부산 14.4℃
  • 구름많음고창 12.0℃
  • 황사제주 17.4℃
  • 맑음강화 10.9℃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CSR/공정무역

생명보험재단, 광주광역시 북구에‘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

 

[페어뉴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이 전남 지역 최초로 광주광역시 북구 두암종합사회복지관에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의 자립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개소했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7월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9만 1,766명을 넘어서며 고령화 사회를 넘어 고령 사회로 접어들었다. 특히 광주광역시청 인구 통계(2019년 5월 기준)에 따르면, 광주광역시 북구는 시에서 가장 노인이 많은 지역으로, 60세 이상 노인의 31.7%(5만 9336명)가 북구에 거주하고 있다. 이중 독거 노인은 1만 4,900명에 이르며, 홀몸 남성 어르신 또한 30%(4350명)로 적지 않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남성 홀몸 어르신은 여성보다 식사나 청소 등 기본적인 일상생활을 위한 자립 기반이 취약하며, 가족이나 이웃과의 소통 또한 제한적이어서 우울감을 겪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남성 홀몸 어르신은 여성보다 3배 가까이 일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외로움을 호소하는 비율도 여성보다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홀로 지내는 남성 노인들의 일상생활 자립 역량 강화를 위한 기반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광주광역시 북구와 지난 8월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남성 홀몸 어르신의 자립적인 생활 지원에 나섰다.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남성 홀몸 어르신을 위한 전용 공간으로, △요리교실, 정리 수납과 같은 ‘일상생활 자립’ 프로그램과 △휴대폰 활용교육, 전래놀이 교실 등 ‘사회적 고립감 해소’ 프로그램 △실버체조교실, 마사지 교실 등 ‘신체·정신적 건강 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광주광역시 북구 두암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개소식은 문인 광주광역시 북구청장과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생명보험재단은 올해 개소한 충북 옥천, 전북 전주, 경기 수원을 포함하여 총 6개 지역 11곳에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운영 중이며, 경기 성남과 전북 익산 등에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